top of page

'인내(Perseverance)'를 통해 주님이 주신 '생명의 면류관'을 경험한 '2022 온라인 사랑의캠프'


2022년 밀알 온라인 Live 사랑의캠프’가 지난 6월23일(목)-25일(토)까지 사흘동안 개최되었습니다.


“Perseverance(인내, 야고보서 1:12: 시험을 참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는 시련을 견디어 낸 자가 주께서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생명의 면류관을 얻을 것이기 때문이라)”라는 주제를 갖고 열린 이번 사랑의캠프는 타이틀 그대로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Zoom을 통해 ‘실시간 online’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캠프에 참여하는 참가자들 수는 남가주, 북가주, 밴쿠버를 모두 합해 총 184명(장애인 참가자 56명, 봉사자 59명, 스탭, 사역자 등)이었습니다.


아직 Covid-19 영향 하에 있기 때문에 팬데믹 이전처럼 모든 참가자와 봉사자들이 같은 공간에서 다 같이 모이지는 못했지만, online을 통해 실시간으로 함께 예배를 드리고 다양한 게임을 즐기며 서로 친교를 나누는,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청년자원봉사팀TRAC으로부터 프로그램 지원을 받는 등 남가주와 북가주, 밴쿠버밀알의 모든 사역자와 스탭, 자원봉사자들이 한마음이 되어 사랑의캠프를 준비하여 왔습니다.


캠프 첫날인 23일에는 사랑의교실 각 브랜치 별로 Drive-thru를 통해 캠프 참가자들을 환영하며, 물티슈, 캠프 티셔츠, 성찬용품 등 간단한 선물을 전달하였습니다. 저녁 6:30부터 ‘김형건’ 집사님의 진행으로 캠프가 시작되어 남가주밀알 부이사장이자 갈보리선교교회 담임목사인 ‘심상은’ 목사님이 개회예배를 인도해주셨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모든 참가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세족식과 성찬식이 거행되었습니다. 각 가정에서 부모님들이 장애인 참가자의 발을 닦아주며 예수님의 사랑을 몸소 경험했고, 서로 떡과 포도주를 나누는 성찬식을 통해 장애, 비장애를 막론하고 모두가 하나님의 소중한 자녀이며 그분이 주시는 용서와 구원의 은혜를 동등하게 누려야 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캠프가 진행되는 사흘동안 각 참가자 가정마다 도시락과 피자 등 맛있는 식사도 제공되었습니다.


둘째날에도 댄스타임, Arts & Crafts, Raffle 추첨 등 다양하고 재미난 게임들이 진행되어 참가자들을 즐겁게 해주었고, 중간중간에 참가자, 봉사자들에게 캠프 참여 소감을 듣는 등 정겨운 대화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학부모님들을 위한 세미나’도 개최되어 장애인 자녀를 가진 부모님을 위로하며 도움을 드리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세미나는 목회자이자 사회복지사인 ‘이계윤’ 박사님이 ‘행복한 가정, 어떻게!!’라는 주제로 진행하였는데, “장애 자녀는 하나님이 가정에 주신 기회이고 축복”이라는 말씀으로 참석한 학부모님들에게 큰 용기와 소망을 주었습니다.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이상현 밴쿠버밀알 단장님 인도로 폐회예배를 드린 후 댄스 공연과 함께 캠프참여 소감을 나눴고, 특히 사랑의교실 각 브랜지 별로 공원에서 피크닉을 갖는 등 대면모임을 진행하는 것으로 2022년 밀알 온라인 Live 사랑의캠프는 막을 내렸습니다.


'Perseverance'란 이번 사랑의캠프 주제처럼, 지난 2년동안의 힘든 코로나 기간을 씩씩하게 잘 견뎌낸 우리 장애인 참가자들과 봉사자들이 주님이 주시는 '생명의 면류관'을 경험한 캠프, 모처럼의 기쁨과 위로, 하나님의 은혜를 마음껏 누린 즐겁고 유익한 캠프가 되었길 바라며, 이를 위해 수고하신 여러 사역자, 스탭, 봉사자 및 기도로, 후원으로, 펀드레이징 물품 판매로 애써주신 모든 밀알가족들에 감사드립니다.


남가주밀알선교단 드림

2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